국제전화

좋은날이 오겟지요

행복하자111 | 2019.07.25 10:03:44 댓글: 16 조회: 2881 추천: 5
분류연애·혼인 https://life.moyiza.com/family/3961269
요즘은 집에서 애만 볼라니 참 답답하네요
애낳기전에는 계속 일해왔는데 애낳고 독박육아 정말 쉬운일이 아닙니다
애만 보면 진짜 눈에 넣어도 안아프고 그런데 내생활도 좀 필요되네요
남편도 지금 불경기라 돈벌이도 시원찬고 집에서 돈도 안벌고 쓰기만 하자니 이제 신용카드도 바닥이 보이고 애 커가면 돈 들어갈일이 점점 더 많은데 부모님들이 와서 애라도 봐주면 맞벌이라도 하겟는데 참 요즘은 맘이 참 복잡해집니다
이런상황 친구들 만나 얘기 하기도 싫고 시집안간 친구들 자유롭게 사는거 보면 부럽기도 하고 남편만 닥달하게 되네요 (돈좀 벌어와)
언젠간 상황이 좋아 지겠지요
추천 (5) 비추 (0) 선물 (0명)
IP: ♡.77.♡.29
코레샵 (♡.17.♡.255) - 2019/07/25 10:33:18

남자들 사는게 참불쌍합니다 ㅎ

기계사람 (♡.171.♡.90) - 2019/07/25 12:11:07

경제발전 큰 환경으로 보나(경제증가율 매년 하락), 매년 천만에 박두하는 대학생들이 사회진출하여 얘들도 먹고살아야하는데, 특히 대부자 빼놓고 거의 대부분 사람들이 살기 더 힘들기 마련이겠죠.......... 옛날처럼 출근만 하면서(또는 작은 회사 운영하면서) 집, 차 다 장만하고 집식구들 호의호식하는 날, 옛말이죠......
이런 곤경에서 벗어날려면 기존보다 배로 노력하든가, 등등 각종 시도를 해봐야겠죠.....

깨끗한빗자루 (♡.92.♡.79) - 2019/07/25 12:19:30

알콩달콩 애기잘키우며 즐기시길

올드짠순이 (♡.192.♡.161) - 2019/07/25 13:05:05

저는 집에서 애 키운지 만 10년이예요.
이래저래 원인으로 저도 부모님 도움없이 혼자서 애 둘 키우고있어요.
애가 좀 크면 나가 일해야지일해야지 하는데 그렇게 쉽게 안되네요.이것저것 걸리는게 많아요.
또한 지금 전체적으로 불경기다보니 외벌이가 불안하긴 한데 그렇다고 딱히 해결책이 없네요.
시간이 흐르고 상황이 좋아지면 다 옛말 할 날들이 오겠죠. 화이팅!

행복하자111 (♡.77.♡.29) - 2019/07/26 05:52:01

그러게요 빨리 옛말처럼 얘기할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남편하고도 지금 난관만 잘 벗어나면 언젠간 옛날처럼 얘기 할날 올거라고 얘기라면서 위안 삼고 잇어요

냥냥고냥이 (♡.97.♡.14) - 2019/07/25 14:58:29

이 시대가 지금 애 키우기 젤 힘들어요...

특히 주인장처럼 애를 봐줄 부모님이 곁에 없고 남편 혼자 벌고 하면 정말 한두마디로 어떻다고 결론 지을만한 힘듬이 아니죠.

애 봐줄 사람 없으면 그나마 돈이라도 많이 버는 상황이라면 애 키우기 조금만이라도 수월할수도 있겟는데...


저는 애 봐줄 부모님이 있고 둘다 맞벌이도 하고 하는데도 힘듭니다 ㅠㅠ 이렇게 말하면 또 배부른 타령 한다는 사람 꼭 있죠.

그래도 힘 내세요. 그저 애가 하루하루 커가는 그 모습 보면서 이겨내는겁니다. 파이팅!

코레샵 (♡.187.♡.242) - 2019/07/25 15:04:03

부모가 애를 봐주는데
머가 힘들어요 ㅎ

sinabrocao (♡.251.♡.18) - 2019/07/25 22:50:48

힘내세요

해브꿋타임 (♡.167.♡.22) - 2019/07/26 09:35:45

이겨내시면 더 좋은 날이 꼭 올거에요~

핑핑엄마 (♡.214.♡.93) - 2019/07/26 15:03:39

그래서 엄마는 위대하다는 말 그저 나온말이 아니랍니다.
저도 님처럼 애 혼자 키웠어요. 남편은 출근가고...
독박육아 정말 쉽지 않지만 어쩌겠어요. 엄마니까 견뎌내야죠.
전 아들 학교가는 모습보면 얼마나 뿌듯한지 몰라요.제 혼자 키웠으니까요.
그리고 할매 할배가 안 봐주고 엄마가 키운 애들은 칭쌍이 다른 애들에 비해 높답니다.
전번 학부모 회에서 담임샘이 얘기하더라고요
화이팅요!!!

자부대기전문I (♡.50.♡.33) - 2019/07/26 18:47:15

그 또한 지나가리라~

은뷰티 (♡.217.♡.149) - 2019/07/30 08:35:02

힘내세요^^

후우후우 (♡.223.♡.144) - 2019/07/30 23:03:47

힘내세요^^

coffee라떼 (♡.245.♡.146) - 2019/08/02 14:21:38

님 사는 곳이 어디에요 저도 육아맘이에요 ,마음 가짐잘 가져야 해요 그래야 애도 잘 키우고 ,죽어란 법은 없어요

까짓것 (♡.38.♡.180) - 2019/08/03 08:05:36

옛날에는 열명씩 어떻게 키웠을가요?

YaCooL (♡.25.♡.180) - 2019/08/03 13:03:25

두마리 토끼 다 잡을수는 있어도 그것 또한
쉽지 않아요.하나를 내려놓으면 마음도 한결 가벼울겁니다.
저도 애둘 혼자 키우고 있어요.애들 뒤바라지하는것도 마냥 쉽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비록 내 시간은 없지만 아이들이
이것저것 잘하는걸 보고 있으면 은근 자랑스러운걸요 ㅋ
전 지금 그 재미에 열심히 애만 키우고 있어요.
님도 그런 생각 버리시고 그 시간을 즐겨보세요.

21,136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크래브
2017-10-31
3
7380
MoAD
2019-08-23
0
967
순수박물관
2019-08-22
1
412
구름우의세상
2019-08-22
3
325
우주의쪼가리
2019-08-22
3
547
배꽃
2019-08-21
1
1257
순수박물관
2019-08-20
2
1541
huizhen
2019-08-16
2
1932
화이트블루
2019-08-13
13
1972
초봄이오면
2019-08-12
2
1458
화이트블루
2019-08-12
1
1359
화이트블루
2019-08-11
8
1884
속초바다
2019-08-11
1
1101
노란꽃향기
2019-08-09
2
2452
커피향2003
2019-08-07
8
1945
alrhtkcnr
2019-08-07
3
2141
coffee라떼
2019-08-07
0
1557
싱그러운아침
2019-08-05
2
2338
후우후우
2019-08-04
4
1825
행복하자111
2019-07-25
5
2881
날으는병아리
2019-07-24
6
1420
날으는병아리
2019-07-21
6
2627
v동욱이v
2019-07-20
3
2859
날으는병아리
2019-07-19
7
1754
흑두루미
2019-07-17
5
2176
옙뿨서탈
2019-07-15
4
1668
jinjin김
2019-07-15
2
2265
뱀요정백소정
2019-07-14
1
2096
샬론
2019-07-11
3
1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