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지금 몹(시) 흥(분)이야

미타보살미타보살 | 2019.09.27 20:25:44 댓글: 0 조회: 473 추천: 0
분류유머 https://life.moyiza.com/humor/3994973
첫날밤을 맞이하게 된 신혼부부가 있었다

신부가 샤워를 끝내고 이불 속으로 들어오자


신랑은 마른침을 삼키며 벌렁거리는 가슴을 진정시켰다



캬!


그 무엇을 하긴 해야겠는데 차마 쑥쓰러워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었다



차라리 잠이라도 들어버렸으면 싶었지만 잠도 오지 않고


자꾸 시간만 흘러갔다


신랑은 신부에게 무슨 말이든 한 마디 해야 할 것 같아서

더듬거리며 물었다



"지, 지금 몇 시 몇 분이야 ?"



그러자 신부가 이렇게 대답했다






*

*





지금 몹(시) 흥(분)이야~~히힛~!! ㅋㅋ
추천 (0) 비추 (0) 선물 (0명)
IP: ♡.85.♡.153
82,546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35590
옥란화
2009-02-19
0
6763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11
0
15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11
0
141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11
0
115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11
0
123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11
0
109
깨금이
2019-11-11
0
166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03
1
282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03
1
307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03
1
22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03
1
227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1-03
1
185
봄봄란란
2019-10-29
2
394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0-24
2
423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0-24
1
355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0-24
2
37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0-24
1
285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10-24
1
24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0
853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0
633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0
57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1
545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27
0
473
깨금이
2019-09-23
2
811
Marinecops
2019-09-14
2
876
봄봄란란
2019-09-14
2
756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9-09
2
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