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서로 힘들다는 세상

오세로 | 2019.06.11 15:36:39 댓글: 9 조회: 725 추천: 12
분류단순잡담 https://life.moyiza.com/freetalk/3935035
남자는 남자로 태여나 가장의 중임을
떠메고 팽이처럼 가족을 위해
회사를 위해 살아왔다고
한탄한다.

여자는 내 인생보다 내 가족을 위해
육아에 가무에 내 시간을 모두 투자햇다고
말한다.

남편이 회사생활 전심전력으로 할수있었던건
안해의 가무, 육아담당이 있었음으로 가능햇던거였고
안해가 사회생활 안하고 가무에 육아에 전념할수
있었던것 또한
남편의 경제적 여력이 뒤받침 해줬기 때문에
가능했던거 아니였을까?

우리는 결코 남을위해 노력한거 아니라
우리 가족을 위해 노력을 해왓던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러니 서로에게 감사하고 서로를 아끼며
말로라도 고맙다 사랑한다 자주자주 표현하자.

왜 나만 힘드나 이런생각 보다
니가 있어 내가 이만큼이라도 덜 힘들구나 .
이렇게 서로 감사한 마음으로 옆사람 소중함을
인지하고 평범한 일상을 사랑으로
가득가득 채워주자요 ~
추천 (12) 비추 (0) 선물 (0명)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
cdv_photo_002.jpg | 193.6KB / 0 Download
IP: ♡.163.♡.210
헤이디즈 (♡.226.♡.108) - 2019/06/11 15:37:51

울집에는 도투바이 한내 있소 ㅎㅎㅎ

오세로 (♡.163.♡.210) - 2019/06/11 15:44:29

다른건 다 제쳐놓고 삼새대가 함께 산다는것 만으로
충분히 화목한 집안임이 증명됏네요 ㅎㅎ
대단해요 ~ 엄지척 !

StandUp (♡.216.♡.110) - 2019/06/11 15:39:43

그게 말이 그러치 어디 그러케 싶게 생각디겟음까 ㅎㅎㅎ

오세로 (♡.163.♡.210) - 2019/06/11 15:48:50

지금껏 관찰한 바로는
북경님은 여자에 대한 믿음이
부족한거 아닌가 싶어요

아는척 해봣네요 ㅋㅋ

나비청이 (♡.102.♡.161) - 2019/06/11 20:39:33

素直でありがとうっと言えるように
頑張ってくれたあなたに感謝しながら〜
오세로さん 素敵な文章ありがとう〜

오세로 (♡.163.♡.210) - 2019/06/11 22:47:18

연애방 둘러보다 느끼는바가 있어서
적어 봤어요 ㅎㅎ
사회 생활도 가정생활도
당연함 보단 고마운 마음가짐으로 임하고
표현을 자주 해주는게 원활한 대인관계
유지에 도움이 되는것 같애요

청이님 우리 모두 행복하자요 ~^^

lige72 (♡.169.♡.120) - 2019/06/12 06:06:23

지지한표.....................

깨끗한빗자루 (♡.39.♡.107) - 2019/06/12 10:03:32

맞는말입니다

광범히 (♡.123.♡.242) - 2019/06/14 08:42:27

ㄷ저도 요 ................

874,823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nero
2019-09-14
0
123
크래브
2018-10-23
7
12203
크래브
2018-06-13
0
21667
크래브
2017-10-31
1
31491
크래브
2017-09-14
1
32060
배추
2011-03-26
25
286271
MoAD
2019-09-21
0
14667
헤이디즈
2019-06-11
2
268
헤이디즈
2019-06-11
2
265
지페
2019-06-11
2
195
듀푱님듀푱님
2019-06-11
0
65
헤이디즈
2019-06-11
2
219
오세로
2019-06-11
12
725
지페
2019-06-11
0
151
ichigoichie
2019-06-11
0
113
미래양
2019-06-11
0
115
봄의정원
2019-06-11
1
204
어째기토맞개
2019-06-11
0
104
어째기토맞개
2019-06-11
0
59
헤이디즈
2019-06-11
0
162
이변호사
2019-06-11
0
116
미래양
2019-06-11
1
104
헤이디즈
2019-06-11
3
266
미래양
2019-06-11
1
92
미래양
2019-06-11
1
94
미래양
2019-06-11
0
127
화이트블루
2019-06-11
2
170
살벌한
2019-06-11
6
355
윤리학교수
2019-06-11
4
263
이변호사
2019-06-11
3
123
패추소소장o
2019-06-11
3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