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옹기장수

미타보살미타보살 | 2019.05.14 18:49:57 댓글: 0 조회: 171 추천: 0
분류유머 https://life.moyiza.com/humor/3916124
옛날 어느 시골마을에 옹기장수가 살았다.

이 마을 저 마을로 옹기를 짊어지고 다니면서 장사를 하였다
어느 따뜻한 봄날 옹기를 짊어지고 한적한 시골길을 가는데
다리도 아프고 짐도 무겁고 하여 양지 바른곳에 지게를 고여 놓고
꽃구경도 할겸 언덕에 기대어 한참을 쉬고 있었다.
따스한 봄볕에 앉아서 한참을 쉬고 있으려니
지나간 일들이 주마등처럼 흘러갔다.


떠돌이 생활을 하면서 집안의 가장으로서 가족을 잘 보살피 지못하고
처와 자식들을 제데로 먹이지도 못하고
가난에 찌든 자신의 신세를 생각하니 처량하기 짝이 없었다.
가난한 살림살이에 어린자식들을 먹여 살리려다 보니
제 몸은 돌볼 사이도 없어 병이든 줄도 모르고 지내다가
지난봄 이맘때 어린자식과 남편을 남겨두고
저 세상으로 떠난 마누라를 생각하니 한숨이 절로 나왔다.
한때에는 가난 했었어도 참 행복 했었는데
마누라와 같이 행복 했던때를 떠올리니 더욱 더 마누라 생각이 간절했다.

이런저런 신세타령을 하면서 마누라 생각에이르자
아래녁의 거시기가 꿈틀거렸고
옹기장수는 슬며시 허리춤에 손을 넣어 거시기 잡것을 만지작거렸다.
그만하고 가야지 하면서도 멈출수가 없었다.
먹고 살기에 바빠서 거시기 짓거리는 생각도 못했으니
내친김에 옹기장수는 힘껏 풀무질을 하기시작했고
이윽고 옹기장수는 신음 소리와 함께 두다리가 쭉 펴졌다.

그런데 아뿔싸....
그만 지게를 고여놓은 지게 작대기가 쭉 펴진 발에 체이고 말았다.
그순간 지게는 넘어지고 지게위에 있던 옹기가 산산 조각이 나버렸고
옹기장수의 기분도 산산이 깨져 버렸다.
깨어진 옹기조각을 물끄러미 바라보다던 옹기장수는
한참만 에야 허리춤을 추스리고 일어나면서 허망하게 웃으면서


"헛참... 그것도 오입이라고 밑천이 드는구만", ㅋㅋ
추천 (0) 비추 (0) 선물 (0명)
IP: ♡.85.♡.73
82,547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CHOSUN
2013-07-13
0
34965
옥란화
2009-02-19
0
67154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23
0
9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23
0
8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23
0
76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23
0
7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23
0
63
꿀꿀e
2019-05-21
0
127
봄봄란란
2019-05-21
0
155
봄봄란란
2019-05-20
1
191
봄봄란란
2019-05-17
1
210
아오2
2019-05-16
0
208
82537 [기타] ^O^ 2
봄봄란란
2019-05-15
1
247
아오2
2019-05-15
0
267
주해나그네
2019-05-15
0
21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14
0
249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14
0
240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14
0
171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14
0
213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14
0
108
아오2
2019-05-13
0
196
막돼먹은아이
2019-05-11
0
249
꿀꿀e
2019-05-11
0
184
아오2
2019-05-10
0
174
아오2
2019-05-10
0
267
어리두리
2019-05-07
0
298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05
0
315
미타보살미타보살
2019-05-05
0
262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