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살인의 추억

예쁜달님 | 2019.06.27 21:36:54 댓글: 0 조회: 677 추천: 0
분류단편 https://life.moyiza.com/mywriting/3945301
뼈속까지 파고드는 매서운 칼바람

추웠다.그날은..해가 뉘엿뉘엿 지고

있었고..나는 걷고있다.

형네 집가기위해..

장재너머로 형이보였다.

이매서운 추위에 형은 

나무를 캐고있었다.저년준비중인가보다.

가까이..갈수록 뭐가 느낌이 쎄 했다.

형..대답이 없다..어깨를 쳤다..

악~~~


조용한 시골마을

끔찍한 살인사건으로

발칵뒤집혔고 룡정씽찡따뚸 총동원되였다.

형은 울안에서 형수는 집안에서

끔찍했다. 전문살수였다.

그런데..초기대응이 늦어진관계로

법인은 지금도 못잡았고

미제 사건이 돼버렸다.

씩~~~누군가..지금당신을 노리고 있다.
추천 (0) 비추 (0) 선물 (0명)
IP: ♡.163.♡.131
22,599 개의 글이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보라
2006-08-09
32
43185
yujindan
2019-07-20
0
31
yujindan
2019-07-19
0
130
소라야
2019-07-19
2
111
Uneedme
2019-07-18
3
284
yujindan
2019-07-17
2
301
소라야
2019-07-17
3
200
Uneedme
2019-07-16
2
504
소라야
2019-07-16
3
247
소라야
2019-07-16
3
304
yujindan
2019-07-15
5
348
yujindan
2019-07-15
4
439
파란이스리
2019-07-12
1
332
목향수
2019-07-08
3
664
파란이스리
2019-07-06
7
524
파란이스리
2019-07-06
3
378
예쁜달님
2019-06-27
0
677
예쁜달님
2019-06-27
0
649
kcdigital111
2019-06-21
2
1455
뱀요정백소정
2019-06-10
3
415
뱀요정백소정
2019-06-08
2
479
아프다007
2019-06-04
5
1587
아프다007
2019-06-03
4
1538
썬전여자
2019-05-31
14
2234
썬전여자
2019-05-29
4
1774
로컬푸드
2019-05-29
1
849
썬전여자
2019-05-27
4
1862
썬전여자
2019-05-24
7
1690